"엿 먹이세요?"… '에덴' 이승재, 제작진에 분노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덴' 출연자 이승재가 제작진에게 분노했다. /사진=IHQ·웨이브 방송화면 캡처
'에덴' 출연자 이승재가 혼숙 설정을 한 제작진에게 분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IHQ 연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에덴'에는 8명의 청춘남녀들이 우승자 베네핏인 '침대 배정권' 존재를 알게 되는 모습이 공개됐다. '에덴 하우스' 각 방의 정원은 2명 혹은 3명이었고 이성만으로 방을 구성해야 했다.

이를 들은 이승재는 마이크를 벗어던지며 분노를 표했다. 이어 제작진에게 "장난치세요? 저 왜 엿 먹이세요? 저 지금 짐 싸서 집에 가고 싶거든요?"라고 쏘아붙이며 흥분했다.

그는 "(제작진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제가 생각하는 범위나 수위가 있는데 혼숙이 있는 줄 알았으면 제가 아예 출연을 안 했을 수도 있다"고 화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은 "남녀간 밤에 어떤 대화가 오갈 수 있을까 이런 대화적인 걸 생각한 것"이라며 "지금 상황은 승재 씨만 (혼숙하는) 상황이 아니고 옆방도 남녀 3명이 자는 방이 있다"고 해명했다. 또 다른 제작진도 "방금 룰을 들으셨겠지만 남녀가 같은 침대(방)에서 자니까 (눈만 보고) 이러고만 자도 설렐 수 있는 부분"이라며 "(저희 의도는) 진짜로 마음에 들어서 마음이 가는 사람들이 함께 잤을 때 그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고 싶은 것"이라고 혼숙의 의도를 밝혔다.

그러나 이승재는 이후 인터뷰를 통해 "불편했다. (침실에서) 얘기를 좀 더 할 수 있다는 게 좋았지만 오히려 저는 좋아하는 사람이랑 잠을 같이 자고 싶진 않았다. 너무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는 것 같기 때문"이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지켜본 MC들도 이승재에 공감했다. 윤보미는 "처음부터 다 보여주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 시미즈는 "본인만의 신념이 있는 것 같다"며 이승재의 생각이 존중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홍기 또한 "오히려 이 프로그램에 진지하고 순수하게 임했기에 저랬던 것 같다"며 공감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