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통합 열관리시스템' 특허출원 치열… 현대차·LG, 세계 2·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와 LG가 글로벌 톱 수준의 친환경차 '통합 열관리시스템' 특허출원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친환경자동차 '통합 열관리시스템' 특허출원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현대자동차와 LG가 글로벌 톱 수준의 경쟁력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경쟁은 친환경차 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따라 전력사용 효율과 주행가능 거리의 향상을 위한 통합 열관리시스템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3일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5대 주요국(IP5)의 친환경차 통합 열관리시스템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10년(2011~2020년)동안 연평균 11%로 뛰었다. IP5는 특허출원 상위 5개국인 한국(KIPO), 미국(USPTO), 유럽(EPO), 일본(JPO), 중국(CNIPA) 특허청의 협의체다.

최근 5년(2016~2020년)은 연평균 16.2%로 급증해 2011년 이후 연평균 성장률에 비해 140% 이상 성장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2011~2020년 국가별 점유율을 살펴보면 ▲중국(3725건, 51%) ▲미국(1393건, 19%) ▲일본(862건, 12%) ▲한국(833건, 11%) ▲유럽(508건, 7%)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2016~2020년) 동안 한국·미국·유럽·중국의 해탕 특허 출원건수는 과거 보다 늘었지만 일본은 451건에서 411건으로 뒷걸음질 쳤다. 일본의 경우 하이브리드차 위주의 기술개발에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기술분야별로 살펴보면(2016~2020) ▲폐열을 이용한 난방 관련 출원이 연평균 29.7%로 증가해 가장 높았다. 이어 ▲전력부품(배터리, 연료전지) 분야 18.1% ▲히트펌프 분야 14.5% ▲다방향(X-way) 밸브를 이용한 분야, 14.0% 순이다.

폐열을 이용한 난방과 관련된 출원의 급증은 전기차의 열원 부족을 극복해 공조기 작동에 따른 주행거리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밖에 각 나라의 기업별 특허 출원 순위는 ▲일본 토요타(678건) ▲한국 현대차(609건) ▲한국 LG(425건) ▲일본 혼다(320건) ▲미국 포드(254건) 순으로 집계됐다.

황광석 특허청 자동차심사과 심사관은 "전기차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따라 통합 열관리시스템 관련 특허출원도 가파른 증가세"라고 짚었다. 이어 "전기차의 주행가능 거리 향상을 위한 배터리 냉각기술과 폐열을 활용한 난방 등 열관리 효율화 연구개발 및 국내 기업들의 지식재산권의 확보가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