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경찰 인사 번복에 "중대한 국기문란…어이 없다"(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 고위직 인사가 2시간 여만에 번복된 사태에 대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표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 고위직 인사가 2시간 여만에 번복된 사태에 대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언론에서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는 기사를 보고 어떻게 됐는지 알아봤더니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공지를 해버린 것"이라며 "말이 안 되는 이야기고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권자는 대통령인데 아직 대통령 재가나 의견 없이 인사가 유출이 되고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갔다는 것은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공무원으로서는 할 수 없는 어이없는 과오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황당한 상황"이라고 거듭 밝힌 뒤 "언론은 마치 치안감 인사 번복이라고 말하는데 번복된 적도 없고 행안부에서 나름대로 검토를 해 올라온 대로 재가를 했다"고 밝혔다.

전날 정부는 시·도경찰청장급인 경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가 2시간 여만에 28명 중 7명의 인사를 번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행안부와 대통령실에서 인사를 번복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경찰공무원법에 따르면 총경 이상 경찰공무원 인사는 경찰청장의 추천을 받아 행안부 장관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해야 한다.

경찰청은 인사가 바뀐 이유에 대해 "애초에 행안부에서 최종본이 아닌 안을 잘못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23:59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23:59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23:59 07/04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23:59 07/04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