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 패대기·에어컨도 금지?"… 옥주현, 이번엔 갑질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인맥 캐스팅' 논란에 이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예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캡처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인맥 캐스팅' 논란에 이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채널에는 '뮤지컬 배우 옥주현 실체 | 스태프들의 눈물 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배우들이 아닌 옥주현과 함께 일을 했었던 스태프들로부터 제보를 많이 받았다. 제가 접촉한 배우들은 대선배들이 목소리를 낸 이유가 '비단 캐스팅 문제 뿐만이 아니었다'라고 입을 모았다"며 "현재 뮤지컬 업계에서 옥주현의 인기와 위상은 그야말로 톱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행동 역시 도를 넘는 수준까지 올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옥주현이 흥행 보증수표이다 보니 제작자가 옥주현의 도 넘는 행동을 모두 용인하고 타 스태프들에게도 감수하라고 강요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는 것. 이를 두고 '갑질이다'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여러 제보 내용을 언급했다.

먼저 제보 내용에 따르면 첫번재 '샤워기 물낭비 사태'다. 옥주현이 공연이 있는 날이면 샤워기를 준비 시간부터 끝까지 내내 틀어놓는다는 것. 뮤지컬 공연장 주연 대기실에는 샤워실이 따로 있는데 옥주현이 그 샤워실 샤워기를 내내 틀어놓는다는 것. 뜨거운 물을 계속해서 틀어놓으면 수증기가 발생한다는 이유에서라고.

이는 "목 관리를 위한 옥주현의 독특한 방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10~20분 정도가 아닌 3~4시간 내내 쉬지 않고 물을 틀어놓는다고. 이를 본 뮤지컬 배우와 제작사 관계자들이 "물이 너무 낭비된다. 지양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지만 옥주현은 계속해서 이와 같은 패턴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제보는 히터기 에어컨 절대 금지. 이진호는 "옥주현의 목 관리의 연장선상에 있는 일이다. 옥주현은 여름이나 겨울 공연 준비 과정에서 스태프들에게 절대 히터나 에어컨을 틀지 못하게 한다고 한다"며 "목이 건조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문제는 이 습관으로 인해 스태프들이 겪는 고충들이 문제다. 추운 겨울에 연습을 진행하면 오케스트라 피트에는 온도가 더 낮아진다고 한다. 이로 인해 악기가 터지는 일까지 빈번하게 발생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주자들이 패딩을 입고 준비해도 감기가 걸릴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다고 한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옥주현의 눈치를 보느라 히터를 제대로 켜지 못한다는 것이다. 여름 역시 마찬가지다. 한여름에 진행된 연습 과정에서 옥주현이 전체 에어컨을 틀지 못하게 한다고 한다. 이로 인해 앙상블들과 스태프들이 연습 후 탈진했던 사례 역시 적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모든게 옥주현의 컨디션을 최우선으로 뒀기에 벌어진 일"이라고 이진호는 설명했다.

세 번째 제보 내용은 물병 투척 습관이었다. 이진호는 "뮤지컬 배우들은 공연 중 자신이 출연하는 파트가 아닐 때는 무대 뒤에서 대기를 한다고 한다. 잠깐의 시간이지만 물을 마시면서 휴식을 취한다고 한다"며 "옥주현 뿐만 아니라 다수의 뮤지컬 배우들이 모두 하는 일이다. 문제는 옥주현이 자신이 등장해야 하는 타이밍에 마시고 있던 물 페트병을 그냥 투척하고 간다는 것. 이를 직접 목격한 스태프는 '패대기 치고 간다'라는 표현을 썼다"고 말했다.

그는 "뭐가 문제냐. 그녀가 아무렇지도 않게 던지고 간 물병을 스태프들이 일일이 주워 처리해야했다. 특히나 한번은 그녀가 던진 페트병이 무대 장치에 끼일 뻔한 사고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로 인해 항의했던 스태프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옥주현은 '내가 살짝 던진건데 스태프들이 제대로 못받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더라"며 "하지만 이를 목격한 스태프들은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꼈다고 한다. 이 모든 사안이 서로 다른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나온 증언이었다"고 부연했다.

특히 "이번 사태 이후 현장 스태프들은 배우들에게 '내가 살아있는 피해자다. 용기 내줘서 고맙다'는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호는 "이른바 옥장판 사태로 촉발된 현장ㄷ 목소리, 과연 이 내용을 두고도 주둥이를 놀린다라고 할지 지켜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