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에 1만1000원…군부대 앞 PC방 요금 실화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연천에 위치한 한 PC방 이용 가격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경기 연천군 소재 한 PC방 이용 가격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는 '연천 PC방 제보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평일 외출 나오면 (PC를) 2시간 정도밖에 못 하는데 1만1000원 고정 요금제가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함게 요금제가 적혀 있는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A씨에 따르면 해당 PC방은 사진에 나와 있는 요금제로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시간은 컴퓨터를 종료하는 시점까지다. 평일 기준 요금은 1만1000원으로 식사 1끼와 컴퓨터를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공지돼 있다. 주말에는 같은 조건으로 2만1000원이며 식사 2끼와 간식 1개가 지급되는 요금제는 3만1000원이다.

일반적인 PC방의 경우 사용하는 시간에 따라 요금을 지불하는 시간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금액은 1시간에 1000원~1500원 선으로 시간을 다 사용하지 못하면 추후 남은 시간을 이어서 이용할 수 있다.

A씨는 이와 함께 "심지어 계좌이체 밖에 받지 않는다. 군인들한테 이렇게까지 해서 돈을 뜯어먹고 싶은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그러자 자신을 연천 전곡에서 군 생활을 한 02군번이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저놈들은 20년이 지나도 똑같다. 당시 피시방 시간당 1000원이 보편적이던 시절 기본 1500원 이상은 받았다. 식사로 로브스터 또는 토마호크 스테이크 나오면 저 가격 인정한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 역시 "연천은 아직도 저러냐" "아직도 군인들 등처먹는 곳이 있다니 놀랍다" "서울 한복판도 아니고 깡시골에서 PC방 요금이 2만1000원이라니 족발세트라도 나오냐"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네티즌은 "독과점이니 그럴 수 있다" "지역 특성 상 저렇게 운영할 수밖에 없다" "싫으면 안 가면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