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尹도 비판했다"... 민주당, '검찰총장 패싱 인사' 맹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패싱하고 검찰 내부 인사를 단행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우 위원장(오른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 참석해 대화하는 모습. /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패싱하고 검찰 내부 인사를 단행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24일 오전 충남 예산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 "한 장관이 지금 멋대로 인사하는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과거 검찰총장 때 (본인이) 비판한 일"이라며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약 2년 전 검찰총장 시절 법무부와 갈등을 빚으며 검찰 인사에 총장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다 식물총장이라고 하지 않느냐"며 "인사권도 하나 없고 완전히 배제됐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한 장관이 마음대로 인사를 단행해도 아무도 비판하지 않는다"며 "2년 사이에 어떻게 이렇게 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찰청을 행안부 국장이 관할하는 발상과 인사로 마구 때려잡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있다"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 경찰청을 때려 잡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움직임을 볼 때 민주주의가 후퇴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는 이런 것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내부 문제에 집중하는 사이 세상은 빨리 후퇴할 수 있고 국민의 삶은 더 피폐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박순애(교육부 장관 후보자)·김승희(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김승겸(합동참모의장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이에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워크숍에서 "불과 3일 전 원 구성을 기다리겠다고 하더니 내주 해외 순방 이후 임명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며 "또다시 인사 독주를 예고한 것"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취임 한 달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를 겪고도 국민은 관심에 없다"며 "만취 음주운전을 한 박 후보자는 전국의 학생과 교육자가 반대하고 부동산 갭투자와 정치자금을 사적 유용한 김 후보자는 이미 수사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심판이 끝난 후보는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서둘러 후임자를 찾는 것이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패싱 인사 논란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의 인사를 대폭 반대한 것이 윤 대통령 자신이면서 책임장관 인사권을 대폭 부여했다니 이것이 무슨 해괴한 논리인가"라며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어봤자 윤석열 정권의 권력 사유화는 가리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