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간 택시가 비틀비틀…기사 마구 때린 만취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YTN 보도에 따르면 택시에 탄 30대 여성 만취객이 지난 4월24일 운전 중인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택시에 탄 30대 여성 만취객이 운전 중인 기사를 무차별 폭행해 경찰에 체포됐다.

24일 YTN 보도에 따르면 30대 여성 A씨는 지난 4월24일 서울 강남에서 택시를 타고 경기 성남으로 향하던 중 기사에게 욕설을 하고 발과 주먹으로 무차별 폭행을 일삼았다.

이날 공개된 폐쇄회로TV(CCTV)에서는 택시 뒷좌석에 탄 A씨가 갑자기 기사에게 횡설수설하며 시비를 걸었다. 이어 운전대를 뺏으려 하다 기사를 향해 발길질했다.

폭행을 일삼던 A씨는 "맞냐고 XX아"라며 "XX아 맞냐고! 맞아?"라고 폭언도 했다. 이어 "얘기해 XX 놈아"라며 "네가 말해 네가 말해"라고 연신 욕설을 퍼부으며 운전 중인 기사를 주먹으로 마구 때렸다.

택시기사 김모씨는 이렇게 약 10분 동안 구타를 당하며 3㎞를 운전한 끝에 겨우 차를 세웠다. 이 과정에서 차량이 차선을 넘나드는 위험한 상황도 발생했다고 한다.

현재 김씨는 뒷목과 어깨·허리 등을 다쳐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운전 중이라 어떻게 정차할 수 있는 공간도 없었고 생각만 해도 충격적이어서 5일 정도는 일을 아예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과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A씨를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