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다음주 장관 임명 결정?… 인사 독주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것을 강력히 비판했다. 사진은 박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것을 강력히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충남 예산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 "불과 3일 전 원구성을 기다리겠다고 하더니 다음주 해외 순방 이후 임명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며 "또다시 인사 독주를 예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박순애(교육부 장관 후보자)·김승희(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김승겸(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취임 한달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를 겪고도 국민은 관심에 없다"며 "만취 음주운전을 한 박 후보자는 전국의 학생과 교육자가 반대하고 부동산 갭투자와 정치자금을 사적 유용한 김 후보자는 이미 수사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심판이 끝난 후보는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서둘러 후임자를 찾는 것이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검찰총장 패싱 인사 논란과 관련해서는 "법무부 장관의 인사를 반대한 것이 윤 대통령 자신이면서 책임장관 인사권을 대폭 부여했다니 이것이 무슨 해괴한 논리인가"라며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어봤자 윤석열 정권의 권력 사유화는 가리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