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진료 불만' 부산대병원 응급실 60대 남성 방화… 47명 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 오후 9시45분 부산대병원 1층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의 방화 소동이 벌어져 소방대원이 출동했다. /사진=뉴스1
부산대병원 응급실에서 병원 진료에 불만을 품은 60대 남성의 방화 소동이 벌어졌다.

25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45분 부산대병원 1층 응급실 입구에서 A씨(63)가 자신의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방화를 시도했다.

불은 발생한 지 5분만에 병원 직원이 내부 소화전으로 진화하면서 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A씨의 방화 소동으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47명이 대피했다.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을 입었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인 자신의 아내에 대한 병원의 진료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추정됐다.

현재 경찰은 A씨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며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고 경위는 조사 중이어서 정확히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5:33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5:33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5:33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5:33 08/12
  • 금 : 1807.20하락 6.515:33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