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6·25전쟁 72주년…"튼튼한 국방력·굳건한 안보만이 국가·국민지켜"

권성동 "尹정부·국힘 강력한 동맹 통해 北도발 억지"
김형동 "軍복무 자랑스러운 나라, 국가 헌신 끝까지 기억하는 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공동취재) 2022.6.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공동취재) 2022.6.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이 누구의 희생 위에 있는지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72년 전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위기에 빠졌을 때 자유를 위해 싸웠던 순국선열들과 세계시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윤석열정부 대북정책 방향성에 대해 "72년이 지났지만 북한은 여전히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가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사실은 북이 핵무장 능력을 강화해왔다는 것뿐이다. 대북정책은 이 엄연한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북 굴종적 안보 정책을 바로잡고, 강력한 동맹관계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평화는 외치는 것이 아니라 지키는 것이다. 평화는 압도적 힘의 결과"라며 "오직 자강과 동맹만이 우리의 평화를 보장한다. 이것이 바로 전쟁의 교훈"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다만 "군사력만이 국가를 지키는 힘은 아니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진정으로 기억하고 예우할 때 안보는 완성된다. 제복이 존경받는 나라는 어느 누구도 함부로 침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나라,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끝까지 기억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 전쟁을 겪은 대한민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평화를 지향하지만 평화는 말로써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며 "북한은 여전히 핵무기 개발 등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기에 튼튼한 국방력과 굳건한 안보만이 국가와 국민을 지킬 수 있음을 다시 한번 되새긴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를 언급하면서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와 함께 과학기술 강군으로 안보를 더욱 굳건히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나아가 원칙에 입각한 남북관계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실현하겠다"며 "마지막 한 분이 가족 품에 안기는 날까지 6·25 전사자 유해 발굴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