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백선엽 장군 물려준 평화·한미동맹 가치 굳건히 지키겠다"

"美와의 합동작전으로 승리로 이끌어…한미동맹에 튼튼한 기반"
오늘 오후 추모행사에 자리…이준석 대표도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 2022.6.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 2022.6.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6·25 전쟁 72주년 및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를 맞아 "백선엽 장군께서 물려주신 대한민국의 평화와 한미동맹의 가치를 더욱 굳건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 장군 영전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 "장군과 함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돌아가신 6·25 참전용사 선배님들의 숭고한 희생에도 깊은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백 장군께서는 다부동 전투에서 북한군의 총공세를 막아내어 지금 우리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한, 자랑스러운 6·25 전쟁영웅이셨다"고 했다.

그는 "당시 (백 장군은) 국군 1개 사단으로 북한군 3개 사단을 막아낸 대전과를 올리셨다"며 "미군과의 합동작전으로 전투를 승리로 이끄셨으며, 그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안보에 한미동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이 됐다"고 평했다.

안 의원은 "우리는 물러설 곳이 없다. 우리가 밀리면 대한민국은 끝이다. 내가 앞장서겠다.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쏘라"는 백 장군의 말을 인용해 "인간인 이상 왜 고통과 두려움이 없었겠나"며 "그러나 그러한 감정을 내색하지 않으시고 앞에서 부하들을 이끄셨던 장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우셨던 장군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리는 백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백 장군은 6·25 전쟁 때 중요한 전투에서 잇따라 승리한 '전쟁 영웅'으로 불린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 2년 반 동안 독립군 토벌대로 나선 간도특설대 장교로 복무해 논란이 된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 2009년 대통령 직속 정부 기구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는 백 장군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