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호주·일본·뉴질랜드·영국 비공식 협력체 출범…中 견제

'파트너스 인 더 블루 퍼시픽' 협력체 출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미국이 호주, 일본, 뉴질랜드, 영국과 경제·외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비공식 협력체 '파트너스 인 더 블루 퍼시픽(PBP)'을 출범했다.

로이터 통신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바이든 행정부는 '파트너스 인 더 블루 퍼시픽' 협력체를 통해 태평양 지역 국가들과 경제 협력 강화를 모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기후 위기부터 팬데믹, 규칙에 기초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국제질서에 대한 압박 증가까지 가장 시급한 과제들이 많이 존재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우리는 집단으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PBP를 조직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태평양 국가들을 지원하겠다는 공동 목표를 가지고 단결할 것"이라면서 "태평양 지역의 주권, 투명성, 책임의 원칙에 따라 비전을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미국이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요충지에 개입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미국 고위 관리들은 향후 태평양 국가들을 보다 활발하게 방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