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NSC지침에 입장 바뀌어"…野 "무조건 조작으로 확증 편향"(종합)

하태경 "서주석 거짓말 입증…北전통문 오자 국방부 입장 바뀌어"
野 "北 부인으로 조사와 파악 필요했다…국회 비공개 회의록 공개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지난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지난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전민 기자,한상희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죽음에 대한 국방부 입장 번복을 지시했다는 주장과 관련한 국방부 문서를 공개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하 의원이 파편적인 자료에 대한 자의적 해석으로 국민에게 확증편향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서 전 처장의 거짓말을 입증하는 국방부 자료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 전 처장은 자신 때문에 국방부의 입장이 시신 소각 확정에서 추정으로 바뀐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아래 자료를 보면 NSC 사무처 지침에 따라 국방부 입장이 바뀌었음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서에는 "9월27일 국방부는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주요 쟁점 답변 지침을 하달받았다"며 "이에 따라 국방부는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확인'→'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조사가 필요'로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고 적혀있다.

그러면서 "시신 소각 문제는 24일 국방부 발표 전 청와대 회의에서 청와대도 동의한 사안이었다"며 "그런데 북한의 전통문이 오자 안보실 사무처 지침으로 국방부 입장이 바뀌어버린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하 의원의 주장은 파편적인 자료에 대한 자의적 해석을 통해 국민을 확증 편향에 빠뜨리려는 아니면 말고 식의 못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서 부대변인은 "하 의원이 거론한 국방부 자료를 보면 ''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 조사가 필요'로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는데, 북한 측이 시신 소각을 부인하고 있어 지속적인 조사와 파악이 필요하기에, 북측에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 요청을 하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비공개 국방위 회의 등에 참석해 경과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국민의힘 한기호 국방위 간사가 '월북으로 보인다'고 발언한 사실을 알고 있는 하 의원이 단기 기억상실에 걸리신 것처럼 황당한 주장을 하는 이유가 찜찜하다"며 "혹세무민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억지주장을 펴는 대신, 당시 SI정보가 담긴 국회 비공개 회의록을 공개하자. 민주당은 협조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이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 '답정너식' 조작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정략적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기억상실에 대한 책임은 하 의원 본인이 반드시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6.49상승 2.7114:46 08/12
  • 코스닥 : 832.04하락 0.1114:46 08/12
  • 원달러 : 1301.50하락 1.514:46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4:46 08/12
  • 금 : 1807.20하락 6.514:46 08/12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