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대기발령 논란에…권선동 "민주당, 무슨 자격으로 비판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가정보원의 1급 국장 전원 대기 발령 조치와 관련해 25일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과 절연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밝혔다.

이날 권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규모 인사 조치는 안보 기조의 전환을 의미한다"라며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과 절연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적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5년 동안 민주당 정부의 잘못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특히 국정원과 관련해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대선 기간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것도 모자라 대통령 후보를 향해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는 망언을 했다"라며 "서훈 전 국정원장은 해수부 피살 공무원 유족으로부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당했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심지어 지난 정부는 통혁당 간첩 사건으로 복역한 신영복의 글씨를 국정원 원훈석에 새겼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간첩 잡는 국정원에 간첩 혐의자의 서체를 가져온 것"이라며 "이것은 안보에 대한 무시였나, 아니면 조롱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정원과 국가안보를 철저하게 망가트린 민주당이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새 정부의 인사 조치를 비판할 수 있나?"라며 "새 정부 들어 국정원은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는 초대 원훈을 복원했다. 이것은 국정원 정상화의 시작"이라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00상승 10.914:04 08/09
  • 코스닥 : 833.15상승 2.2914:04 08/09
  • 원달러 : 1305.50하락 0.914:04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04 08/09
  • 금 : 1805.20상승 1414:04 08/09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