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충암고 역습 시작…위기의 송승준+호수비에 당황한 최강 몬스터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최강야구'에서 고교 야구 최강 충암고등학교가 최강 몬스터즈 레전드를 상대로 역습을 시작한다.

오는 27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 4회에는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분위기 반전에 나서는 충암고와 이를 상대하는 최강 몬스터즈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선발로 등판한 송승준은 경기 초반 쾌투를 선보인다. 하지만 충암고는 서서히 송승준의 공에 적응하며 반격에 시동을 건다.

충암고 역습의 발판은 에이스 윤영철로부터 시작된다. "고교 좌완 투수 중 첫 번째 손가락에 꼽힌다"는 중계진의 말을 증명하듯 윤영철은 예리한 투구로 최강 몬스터즈 타자들을 상대한다.

안정을 되찾은 충암고 선수들이 본연의 실력을 발휘하자 김선우 해설 위원은 "왜 충암고가 아마에서 최강의 팀인지 보고 있다, 일방적인 흐름을 완전히 바꿔놨다"며 이들의 저력을 극찬했다고.

기세를 탄 충암고는 평소 훈련량이 엿보이는 발군의 수비력으로 최강 몬스터즈의 공격을 원천 봉쇄한다. 충암고의 호수비에 최강 몬스터즈는 당황하게 된다. 특히 수비를 조율하는 주장 김동헌의 활약에 "정말 대성할 것 같다"며 "퍼포먼스와 스타성, 실력까지 갖췄다, 반해버렸다"는 감탄까지 나왔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충암고는 초반 실점을 극복하고 반격에 나서며 고교 최강자다운 존재감을 뽐낸다. 과연 최강 몬스터즈가 자신들을 위협하는 젊은 패기를 상대로 어떻게 반격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강야구' 4회는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