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우하람, 허리 부상 악화로 세계선수권 출전 무산

권하림도 팔꿈치 부상으로 대표팀서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이빙 우하람이 3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3m스프링보드 결승전에서 다이빙을 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다이빙 우하람이 3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3m스프링보드 결승전에서 다이빙을 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다이빙 '간판'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이 허리 부상으로 2022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25일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우하람은 허리 부상 악화로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우하람은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m 스프링보드와 3m 스프링보드 모두 4위에 오르며 한국 다이빙에서 최고 기록을 썼다. 그는 자신의 5번째 세계선수권인 이번 대회에서 첫 메달을 노렸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우하람의 발목을 잡은 것은 부상이었다. 그는 지난달 허리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허리 디스크 판정을 받았다.

지난 14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미디어데이에서 "도쿄 올림픽 때보다 더 몸이 좋았는데 갑자기 부상이 찾아왔다"고 밝혔던 그는 결국 상태가 나아지지 않아 부다페스트로 출국하지 못했다.

또한 여자 플랫폼 기대주 권하림(광주시체육회)도 팔꿈치 부상으로 선수단에서 제외됐다.

2명이 이탈하면서 이번 대회 다이빙 종목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는 김수지(울산시청), 조은비(인천시청), 이재경(광주시청) 등 3명으로 줄었다.

이들은 홍명희·조우영 지도자, 이지홍 트레이너와 함께 현지시간 24일 부다페스트에 입성해 적응 훈련에 돌입했다.

실내가 아닌 바다, 호수, 강 등 실외에서 벌이는 오픈워터스위밍 선수 8명도 결전지에 도착했다. 한국이 해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오픈워터스위밍 선수를 파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9 광주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오픈워터스위밍 대표로 발탁된 이정민(안양시청)은 김진하(화성시청)와 함께 여자부 5㎞에, 이해림(경북도청)과 박정주(안양시청)는 10㎞에 출전한다.

남자부 박재훈(서귀포시청), 최용진(안양시청)은 10㎞에서, 이창민(구미시체육회), 김민석(화성시청)은 5㎞에 나선다.

다이빙 경기는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다. 오픈워터스위밍 경기는 26일부터 30일까지 루파 호수 인근에서 펼쳐진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50상승 3.7215:01 08/12
  • 코스닥 : 831.16하락 0.9915:01 08/12
  • 원달러 : 1301.80하락 1.215: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5: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5: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