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숙' 이준석·안철수, 백선엽 2주기 추모식서 만남…'악수하고 끝'

첫 악수 후 행사 내내 따로 눈 마주치거나 대화 없어
이준석·안철수 모두 "자리배치상 직접 얘기 못 나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6.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6.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경북=뉴스1) 한상희 기자,정우용 기자 = 사사건건 부딪히며 갈등을 노출해 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같은 당 안철수 의원이 25일 백선엽 장군 2추기 추모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다.

두 사람은 백 장군 추모에는 한목소리를 냈지만, 서로 눈을 마주치지 않는 등 행사 내내 '어색한 기류'가 감돌았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 장군 2주기 추모 행사를 각각 찾았다.

두 사람은 서로를 확인하고 웃으며 악수를 나눴지만, 이후에는 바로 옆 참석자들과는 인사를 나누면서도 서로 일절 쳐다보지 않았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사이에 두고 한 칸 떨어져 앉았는데, 내빈 소개 시간에 서로 박수를 쳐주기도 했으나 이후 대화 등의 장면은 포착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지난 14일 의원총회 이후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마주쳤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정치권 대표 '앙숙'으로 통한다. 지난 2016년 서울 노원병 총선에서 맞붙은 것을 시작으로 대선 국면 단일화 직전까지 거친 설전을 주고받았다.

특히 두 사람은 최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연일 정면 충돌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24일)에도 페이스북에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썼는데, 정치권에선 간장을 '간철수'(간보는 안철수 의원)와 '장제원 의원'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해석한다.

그는 또 별도의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안 의원 측을 겨냥해 "윤리위에 특별한 관심이 있군요. 뭔가 아는 것도 많은 것 같고"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다루고 있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날 서로 얘기를 나누지 못한 것에 대해 '자리 핑계'를 댔다.

이 대표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의원과 최고위원 관련 얘기를 나눈 게 있나'라는 물음에 "자리배치상 이 지사가 가운데 앉아 따로 안 의원과 긴밀한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며 "그런 문제는 여의도에서 언제든지 논의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전날 '간장' 표현에 대해 안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제가 페이스북에 쓰거나 SNS를 통해 발표하는 입장에 대해서는 따로 부연해서 설명하지는 않는다"며 "여러 가지 해석에 가능성을 놓고 바라보시면 될 것 같다"고만 말했다.

안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의) 사이에 지사님이 앉으셔서 서로 직접 얘기는 못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 이견 건에 대해서는 자신의 추천(정점식·김윤)에 재고의 여지가 없음을 밝혔고 윤리위에 대해서는 "제가 정보가 전혀 없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추모사에서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이 장군님을 배웅하지 못했던 것은 매우 큰 결례였고 우리 국민들이 살피지 못했던 부분"이라며 "지난번 5·18을 우리 당 국회의원 전원이 가서 역사와의 화해를 시도했던 것처럼 다음번 이 행사에는 우리 당 소속 의원 모두가 올 수 있도록 당내에서 의견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하지 못했던 모든 예우를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서 갖춰나갈 수 있도록 저희가 꼭 살피겠다"며 "항상 장군님을 추모하면서 장군님의 정신을 기리면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 의원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셨던 백선엽 장군님과 호국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백 장군님은) 당시 미군과 함께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면서 단순한 한미동맹을 넘어서 혈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을 마련해 주셨다"고 했다.

이어 "우리 후손들은 대한민국의 평화와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지키겠다고 다짐한다"며 "장군님의 큰 발걸음 다시 새기면서 부끄럽지 않은 후배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가겠다. 대한민국 예비역 해군 대위 국회의원 안철수 올림"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