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현장에 남녀 26명"… 집단성행위 클럽에 발칵 뒤집힌 신사동(종합)

SNS로 손님 모집·입장료 10만~30만원
'팔로워 1만명' 클럽 업주·종업원 등 3명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경찰청이 스와핑클럽을 단속해 입수한 증거물.(서울경찰청 제공)© 뉴스1
서울경찰청이 스와핑클럽을 단속해 입수한 증거물.(서울경찰청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일명 '스와핑(집단성교)' 클럽을 운영하던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은 전날 24일 오후 11시쯤 음행매개 등의 혐의로 업주 A씨와 종업원 2명을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형법 242조(음행매개)는 영리의 목적으로 사람을 매개해 간음하게 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했다.

A씨 등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글과 사진을 올려 스와핑에 참가할 남여를 모집했다. 해당 SNS 팔로워는 1만명에 달했다.

참여 손님은 입장료 10만~30만원을 내고 스와핑을 하거나 이를 관전했다. 단속 당시에도 클럽에는 남성 14명과 여성 12명 등 26명의 손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손님들은 자발적으로 집단 성행위에 나선 만큼 처벌할 법적 근거가 마땅치 않다고 판단해 귀가조치했다.

이 클럽은 일반음식점으로 업소 신고를 한 뒤에 집단 성교를 원하는 사람들을 모집해 장소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유사한 클럽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서울경찰청과 서울자치경찰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감했던 성매매·불법 게임장 영업이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로 다시 성행할 것에 대비해 최근 3개월 동안 풍속범죄 전담수사팀을 투입했다.

그 결과, 대형 안마시술소 성매매 영업, 호텔과 연계한 대형 유흥주점 성매매 알선, 조직적 오피스텔 성매매 등 14개 업소 157명을 검거했다. 이중 6명은 구속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1.38하락 6.6713:21 08/19
  • 코스닥 : 820.87하락 5.1913:21 08/19
  • 원달러 : 1327.10상승 6.413:2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3:21 08/19
  • 금 : 1771.20하락 5.513:2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