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나연 "나는 손 많이 가는 스타일…제대로 하는 게 없어"

'전지적 참견 시점'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나연이 팀에서 나이로는 맏이이지만 막내처럼 보살핌을 받는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그룹 트와이스 나연과 장정윤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나연과 모모는 아침을 먹으려고 냉장고를 열었다. 트와이스의 냉장고엔 다양한 종류의 술이 있었다. 매니저는 "술을 안 치웠었나요?"라고 놀라며 "둘 다 성인이다 보니 주변에서 선물 받은 게 있어서 쌓여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요리는 모모 담당이었다. 나연은 재료 손질을 했지만 어딘가 어설펐다. 나연은 "저는 조금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인 것 같다"고 고백하며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모모가 요리하는 사이, 나연은 텐트를 치겠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나연은 거실로 텐트를 가져왔다. 매니저는 "둘이서 거실에서 뭘 하는 걸 좋아한다. 작년엔 거실에 풀장을 설치해서 놀았다. 요즘은 캠핑에 관심을 가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나연은 원터치 텐트가 갑자기 펴져서 깜짝 놀랐다. 원터치 텐트인데도 혼자 펴지 못해서 결국 모모의 도움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