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다이어트 정체기 왔다…하재숙 스트레스·유정 우울 지수 1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 뉴스1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빼고파' 멤버들에게 다이어트 정체기가 찾아왔다.

25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다이어트 정체기를 토로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은아는 "제가 정체기여서 초반보다 더디게 빠지고 있다"며 "열심히 하고 있는데 열심히 안 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에 비해 결과가 안 나오거나 할까봐 심적 부담감이 많은 것 같다"며 "이걸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 불안하다"고 고백했다.

하재숙은 "오늘도 스케줄 이동 중에 샐러드 먹는다"며 "요새 좀 바빠서 살짝 지치긴 하다, 뭘 챙겨먹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먹는 음식이 한정적이라 힘들다"고 전했다. 배윤정 또한 "육아를 하면서 식단 챙겨먹을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그게 너무 쉽지가 않다"며 "힘들더라"고 밝혔다.

KBS 2TV © 뉴스1
KBS 2TV © 뉴스1

이후 멤버들은 병원에서 다이어트 정체기로 인한 우울 불안 검사를 진행했다. 이어 멤버들의 스트레스 수치 순위가 공개됐다. 6위는 박문치였고, 5위는 고은아였다. 4위는 일주어터, 3위는 배윤정이었다. 2위는 유정이었다. 의사는 "긴장도가 굉장히 높다, 가만히 있어도 엄청 긴장한다"며 "교감 신경이 많이 올라가 있다"고 진단했다. 유정은 "나 좀 무섭다, 늘 웃고 있는데"라고 말했지만, 박문치는 "언니 똥도 못 싸잖아"라고 폭로했다. 의사는 "안 됐다"며 "나이도 어린데 긴장 상태로 있다는 게 안 된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은 하재숙이었다. 하재숙은 "저 입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난 스트레스 못 이겨내나봐"라고 놀라워 했다. 의사는 "밝고 에너지도 충만하지만 몹시 예민하다"고 말했다. 이어 "쉽게 바뀌지 않겠지만 처방도 하고 다이어트 방법도 달라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후 의사는 야식과 술을 좋아하는 하재숙에 대해 "늘 긴장 상태"라며 "일할 때도 몰입을 하기 때문에 밥을 못 먹는다"면서 완벽주의 성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잠도 잘 자야 하는데 잠도 안 온다"며 "그래서 음식을 먹으며 이완하는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공감하게 했다.

KBS 2TV © 뉴스1
KBS 2TV © 뉴스1

배윤정 고은아 유정도 의사와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은아는 "안 먹는 것보다 사람들의 시선, 그게 제일 힘들었다"고 토로했고, 배윤정은 "대중과 우리가 약속한 건데 못 지키는 사람 되니까 조마조마해진다"고 털어놨다. 이에 고은아는 "식당서 가족과 식사하고 있으면 누가 와서 '팬이에요'라고 하면 '제가 먹은 거 아니에요'라고 한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의사는 이들에 대해 "날씬한데 더 빼야 하는 사람들은 다이어트 강박이 있는 유형"이라며 "말라야 한다는 강박이 많기 때문에 다이어트 자체가 늘 스트레스"라고 밝혀 공감을 샀다. 또 의사는 "외모가 곧 나 자신이기 때문에 날씬해야 괜찮은 사람, 준비돼야 인정받고 좋아해줄 거라는 생각이 어릴 때부터 뿌리 박혀 있다"고 밝혀 모두를 수긍하게 했다.

고은아는 식이장애도 있다고 했다. 그는 "씹고 삼킬 때 못 삼켜서 토도 많이 하고 역류성 식도염이 심하다"고 말했다. 의사는 "우울 불안 점수가 꽤 높게 나왔다"며 "제가 은아씨를 특별히 본 것은 자기파괴적인 유형이 많더라, 머리로는 나에게 좋은 걸 해야 하는 걸 아는데 무의식적으로 내게 유리한 걸 하는 게 아니라 좋지 않은 걸 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유리한 것만 선택하는 이기적인 모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유정은 우울 점수가 가장 높게 나왔다. 유정은 개인 시간이 부족하고 아이돌로서 수명이 길지 않다 생각해 고민이 많다고 했다. 의사는 "긴장도도 높게 나왔다"며 "유정씨에겐 그 긴장을 완화할 그 무엇이 음식이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안 먹을 때는 안 먹고 보상 심리로 한꺼번에 먹게 되지 않나"라며 "음식 위로 리스트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배윤정은 우울 점수보다 불안 점수가 더 높았다. 그는 댄서로서의 수명이 짧은데 아이를 키워야 하는 부담감으로 불안을 느꼈다. 그러면서 "아이를 키우는 데 이렇게 돈이 많이 드는 줄 몰랐다"며 "부모로서 애를 독립 시켜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부담감을) 갖고 가야 하는 거니까 그게 불안하다"고 고백했다. 이에 그는 식욕을 잘 참다가 밤에 식욕이 폭발해 음식을 먹게 되고 이것이 스트레스가 된다고 했다. 의사는 "식사 계획을 세우라"며 "무엇을 먹느냐 만큼 어떻게 먹고 몇시에 먹느냐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멤버들에게 "나는 다이어트 중 내가 스트레스 받는 줄도 모르고 다 빼놓고 스트레스가 밀려왔다"며 "몸은 건강하지만 마음은 건강하지 않을 수 있다, 다이어트를 하는데 정신적 스트레스가 없다면 거짓말이다, 무조건 스트레스가 따라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을 위한 스트레스를 날릴 운동법을 알려주고 오므라이스를 만들어줬다. 이후 이들은 실내 스카이다이빙에 함께 도전하며 스트레스를 날렸다. 특히 유정이 안정적인 자세로 날아올랐고 '롤린' 자세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