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정상회담, 4년9개월 만에 열릴 듯… 나토 회의에 모두 참석

北핵실험 등 도발 대응이 최우선 의제… 중국 견제 등도 다뤄질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간의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날짜는 회의 첫날인 29일이 우선 거론된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지난 2017년 9월 유엔총회 계기 회담 이후 4년9개월 만이 된다.

3국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주요 의제는 북한의 올해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와 제7차 핵실험 전망 등에 따른 대응·억제전략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미 당국은 북한이 7차 핵실험에 필요한 준비를 모두 마치고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정치적 결단만 남겨두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지난 21~23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를 통해 인민군 전선 부대들의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행동 계획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혀 전술핵무기와 그 투발수단의 실전배치 등이 논의됐을 수 있단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미일 3국은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북한의 최근 동향을 비롯해 추가 도발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추가 제재 결의 추진, 나토와의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미일 양국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열리면 '중국 견제'와 관련해 우리나라의 보다 적극적인 동참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미 정부는 그동안 북한·중국 등 역내 안보협력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특히 지난달 열린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첫 미일정상회담 뒤 채택한 공동성명엔 " 정상이 경제 및 여타수단에 따른 강압을 포함해 국제규칙에 기반을 둔 질서에 부합하지 않는 중국의 지속적인 행동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은 중국의 지속적 핵 능력 증대에 주목하면서 중국에 핵위험을 줄이고 투명성을 키우며 핵군축을 진전시키는 조치에 기여할 것을 요청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지난달 출범한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관련 현안 등 경제안보 협력도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읠 주요 의제 가운데 하나로 거론된다.

이외에도 미국 측이 한미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의 노력을 주문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번 나토정상회의 기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하는 한미일 정상회담엔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일 간의 공식 양자회담은 개최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외교가에선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이번 나토정상회의 참석 일정 중 따로 만나더라도 특정 의제에 대해 논의하기보다는 가볍게 인사를 주고받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