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6~8월 물가 상승률, 6% 넘을 전망… 고물가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부터 6% 이상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추 부총리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사진=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부터 6% 이상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6~8월은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단기간 내 떨어지면 숨통이 트이겠지만 상당 기간 고물가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추 부총리는 "기본적으로는 (최근 물가는) 국제 유가상승, 원자재가격, 국제곡물 가격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코로나19(COVID-19) 대응 과정에 전 세계에서 돈이 굉장히 많이 풀렸기 때문에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등이 30~40년 만에 최고 물가상승률을 보이고 있다"며 "그 영향에서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진단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5.4% 올랐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이다.

추경호 부총리의 발언처럼 이달부터 당분간 6% 이상 물가상승률을 이어가면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은 5%에 육박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앞서 정부도 지난 16일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물가 상승률을 기존 2.2%에서 4.7%로 대폭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추 부총리는 "(고물가 원인이) 대부분 해외발(發)로 인한 것이기 때문에 최근 거리두기 제한이 완화된데다 소비는 늘고 외식·서비스물가 상승도 있어서 물가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68상승 2.5812:52 08/09
  • 코스닥 : 830.21하락 0.6512:52 08/09
  • 원달러 : 1305.70하락 0.712:52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2:52 08/09
  • 금 : 1805.20상승 1412:52 08/09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집중호우 관련 노란색 민방위 옷 입은 野 박홍근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