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혁 "첫사랑, 강남 클럽에서 만나…많은 사람 중 그 사람만 보이더라"

'다시, 첫사랑' 2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 뉴스1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다시, 첫사랑' MC들의 첫사랑 사연이 공개된다.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에서는 4MC 김신영, 김윤주, 진예, 정혁의 첫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

'다시, 첫사랑'은 다양한 이유로 이별 혹은 서로를 포기해야만 했던 첫사랑 커플들이 각자 풋풋한 추억, 설렘, 아쉬움을 안고 다시 모여 진짜 사랑과 마주하는 설렘 소환 연애 리얼리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4MC 김신영, 김윤주, 진예, 정혁은 VCR로 첫사랑 커플들의 재회를 지켜보던 중 자신들의 첫사랑 사연을 털어놓았다. VCR 속 출연자들의 뜨거운 감정이 이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며, 첫사랑 추억을 소환했기 때문.

먼저 정혁은 첫사랑을 클럽에서 만났다고 운을 떼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첫사랑에게 첫눈에 반했었다는 출연자의 말에 공감하며 "나는 첫사랑을 강남 클럽에서 만났다"라며 "그 사람이 많은 곳에서 그 사람만 보이더라, 그런 감정이 신기했다"라고 말해 첫눈에 반할 때의 그 감정을 생생히 전달했다.

그런가 하면 김신영은 "열 번 찍어도 안 넘어간 전봇대였다"며 자신의 첫사랑을 회상해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과연 김신영이 과거 첫사랑을 열 번이나 찍었던 사연은 무엇인지, 그 첫사랑의 결말은 무엇이었는지 궁금해진다.

또한 진예는 중학교 2학년 때의 첫사랑과 안타깝게 헤어진 사연을 들려줬다. 이에 더해 '다시, 첫사랑' 출연자들처럼 성인이 된 후 첫사랑과 다시 연락이 닿았다고 말해 흥미를 더했다는 전언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