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 측, 공연 무단 불참 주장에 "클럽 측 주장은 허위…강력 대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댄서 아이키 © News1 권현진 기자
댄서 아이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안무가 아이키 측이 개런티를 지급 받고도 클럽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아이키의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지난 24일, 해당 공연 출연에 대해 관련 공연 대행사를 통해 제안받은 바 있다"라며 "공연에 대한 제안을 받은 이후 출연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의 스케줄 일정으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던 와중 처음 전달받은 클럽명은 물론 해당 행사에 대한 정보 또한 상이함을 확인하여 최종적으로 출연이 어렵다고 결정, 제안 주신 대행사에 약 1시간여만에 출연 고사 의사를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아이키 측은 "현재 클럽 측에서 주장하는 크루 훅 전원에 대한 계약과 개런티를 지급했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라며 "본 계약은 당사와 일체의 협의 없이 해당 대행사와 클럽 측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당사와 아이키 그리고 크루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으며, 계약 및 개런티 지급과 관련해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음을 명시드리는 바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해당 대행사와 클럽의 소통 과정의 오류로 사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크루의 로고를 무단 도용 및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 측에서 주장하는 모든 허위 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허위 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당사는 강력히 대응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클럽은 지난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아이키가 속한 크루 훅이 출연 계약서를 작성했고 공연비 전체를 입금 받은 후 당일 공연 출연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당 클럽은 "공연 계약 후로도 공연을 취소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여러번 받았다"라며 "SNS 홍보도 허락해주셔서 어제부터 홍보를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