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신고 증가…서울 자치경찰, 피해 아동 의료 물품 지원

병원 치료 필요한 학대 피해 아동에 꾸러미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아용 꾸러미(서울시 제공).© 뉴스1
영아용 꾸러미(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학대 피해 아동의 일상 회복을 위해 의료·필요 물품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2020년 2626건에서 지난해 4236건으로 대폭 늘었다. 올해 4월 기준 1139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위원회는 서울시 가족담당관과 협력해 병원 치료가 필요한 학대 피해 아동이 발생했을 때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이 위원회에 의료·필요 물품 꾸러미를 요청하면 피해 아동에게 이를 즉시 전달한다.

꾸러미는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과 자치구의 수요조사를 통해 배낭, 구급함, 생활필수품 등 총 36종으로 구성된다. Δ영아 Δ유아 Δ청소년(초등, 중·고등)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영아용은 젖병, 쪽쪽이, 속싸개, 기저귀 등이고 유아용은 세면도구, 턱받이, 이유식 보관통 등으로 구성된다. 청소년용은 속옷, 의류, 생리대, 양말 등이다.

물품은 장애인 자립을 돕기 위한 사회복지 시설인 '서울시립 장애인 생산품 판매시설(에이블 마켓)'을 통해 마련한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아동학대 문제를 해결하고 선제적 예방을 통해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서울시, 서울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모든 아동이 편안하고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