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서해 사건 TF 발족"…하태경 "국회 차원 특위 만들자"(종합)

野 "국힘 대응 지나치게 정략적…당내 TF 만들겠다"
與 "여야 합의로 국회 차원 진상조사 특위 구성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태경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21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하태경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21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박혜연 기자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은 26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책위원장이 '서해 공무원 TF'를 발족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여야 합의로 정식 국회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 TF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규명에 한 발자국 다가서자 민주당도 갑자기 TF를 만든다고 한다"며 "진상규명에 한목소리를 냈으니 이왕이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특위를 여야 합의로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우상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 측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이고 사실 왜곡을 많이 하고 있다"며 "꽤 오랫동안 인내해왔는데 이 문제 대응을 끝내야 되겠다고 결심했다. 당내에 서해 공무원 사건 TF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은 그 자체로 있어서는 안 되는 국가의 중대 사안"이라며 "그런데 지난 정부는 사건의 진실은 외면한 채 희생자와 그 유가족에 대한 인격 살인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특위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다만 여야는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을 놓고 팽팽한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어 국회 차원의 특위가 꾸려질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은 이 사건의 핵심을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의 책임을 파헤치는 반면, 민주당은 이를 여당의 '신(新)색깔론'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행정안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서면 답변을 공유한 뒤 "대통령실에서 부처나 기관이 접수한 공문은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행안부의 유권해석이 나왔다"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실에 다가갈 수 있는 하나의 문이 열렸다"고 야권을 겨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