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승희 정치자금 유용 의혹 선관위 조사 중…지명철회가 답"

"보건복지부 수장 맡기기에 치명적 흠결 한두가지가 아냐"
尹, 29일까지 인청보고서 재송부 요청…원구성 안되면 임명 강행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2022.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2022.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정치자금 유용 의혹이 제기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거듭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는 국민 혈세를 본인 쌈짓돈처럼 썼다"며 "정책 발굴에 사용돼야 할 정치개발비가 여론조사를 빙자한 본인 홍보에 두 차례나 더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그밖에도 김 후보자는 공무원 특별공급 아파트 갭투자 의혹, 딸·모친 갭투자 의혹, 농지법 위법 의혹, 정치자금으로 개인차량을 구입한 의혹 등 의혹이 끊이질 않는다"며 "보건복지부 수장을 맡기기에는 치명적인 흠결이 한두 가지가 아닌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더욱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후보자의 정치자금 유용 의혹에 대해 정식 조사에 착수한 마당"이라며 "현직 장관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나아가 검찰 수사까지 받는다면 정부에 대한 국민 신뢰를 유지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 평가가 끝난 김 후보자는 지명철회만이 답임을 윤 대통령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김 후보자를 비롯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오는 29일까지 국회에 요청했다.

하지만 여야 간 원구성 협상이 공전하는 상황에서 사실상 29일까지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열릴 가능성이 희박하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김 후보자에 대해 '임명 강행' 카드를 꺼내드는 것을 막고자 지명철회를 재차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 23일에도 논평을 통해 김 후보자와 박 후보자를 "부적격 후보"라고 규정하며 지명철회를 촉구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