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실 "韓日관계 곧 개선…나토서 양자회담 불발이 문제는 아냐"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되면 한일 외교장관 회담 논의 탄력"
"강제징용 등 현안 풀 모멘텀 마련, 양국 셔틀외교 논의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가안보실은 오는 7월 이후부터 한일 관계가 개선될 여지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국가안보실 핵심 관계자는 2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한일 풀어사이드(약식회담)가 포함되지 않았는 데, 앞으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어떤 계획을 갖고 있나'란 질문에 "오는 29일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되면 민간 교류가 재개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 관계자는 "7월10일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에 미뤄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후 실무에서 강제징용 문제 등을 포함해서 한일 간 현안을 풀 모멘텀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에 한일 셔틀 정상외교가 논의될 듯 하다"며 "나토에서 한일 단독으로 만나는 것이 없을 지 모르지만 이것이 한일간 문제가 있다고 보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일 정상은 지난 2019년 12월 이후 단독으로 만나지 않고 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두 정상이 나란히 참석하며 양자 회담이 예상됐으나 일단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다. 대신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함께 하는 3개국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 관계자는 나토 정상회의 기간 중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최소 세 번은 마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9일 나토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파트너 4개국(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이 오후에 합류한다. 그때 한일 정상이 당연히 마주친다"며 "한미일 정상회담 때 조금 더 긴 시간을 마주하는 등 여전히 세 번 이상(의 만남)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일 풀어사이드(약식회담)를 안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란 질문에 "하게 되면 아무리 서서 하더라도 얘기할 주제가 있어야 한다"며 "일본 참의원(7월 중순) 선거 전에 한일 과거사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해본 게 없다. 갑자기 만나 서서 얘기하더라도 언론에 브리핑할 게 있어야 하는데 없다면 안 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