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퇴르 우유로 번 1000억, 인재 육성에… 최명재 이사장, 95세로 별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 설립자가 26일 5시 20분에 향년 95세로 별세했다./사진=민사고 제공
민족사관고등학교(민사고)를 설립한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5시20분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장례는 이날 서울아산병원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실은 오는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거행되며 장지는 횡성군 우천면 오원리 일대다.

고인은 질 좋은 우유를 공급한 기업인이자 영재 교육을 시도했던 교육인이었다.

최 이사장은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났다.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거쳐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상업 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최 이사장은 택시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 운수 기업인 성진운수를 세우며 기업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1970년대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물류 운송 사업을 키웠다.

1987년엔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하며 낙농업에 도전했다. 당시 파스퇴르유업은 국내에 처음으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한 이후 국내 최초 미군납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다.

최 이사장은 파스퇴르유업이 자리를 잡자 숙원 사업이었던 학교 설립을 추진하는 일에 매진했다. 고인은 각종 규제와 시행착오를 넘어 1996년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38만5000평 부지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최 이사장은 학생들에게 "조국과 학문을 위한 공부를 하고 출세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이사장은 "영국의 이튼스쿨 같은 학교를 설립하려면 학교가 돈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며 기업이 이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파스퇴르유업을 운영하며 번 수익금 대부분을 민사고 설립과 운영에 쏟아부었는데 그 액수는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파스퇴르유업이 1998년 1월 외환위기로 부도를 내고 2004년 한국야쿠르트에 매각됐다. 최 이사장은 2004년 회사 매각 후 경영에서 물러나 민사고 운영에만 주력했다.

장례는 이날 서울아산병원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오는 28일 6시 20분 엄수된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유족은 부인과 2남 2녀가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23:59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23:59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23:59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23:59 08/05
  • 금 : 1791.20하락 15.723:59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