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강연호·명미나, 2022 아시아선수권 3일차 동메달 수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미나 (대한태권도협회 제공)© 뉴스1
명미나 (대한태권도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태권도 대표팀이 18년 만에 국내서 열린 2022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 셋째날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지난해 레바논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던 명미나(인천광역시동구청)는 26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겨루기 셋째 날 여자 73㎏급 8강에서 중국의 송 지에를 꺾고 4강에 올랐다.

4강에서는 자흐라 푸레스마에일카라니(이란)를 상대로 1라운드를 9-7로 이겼으나 2라운드에서는 밀리는 경기를 펼치다 왼쪽 무릎 부상을 입었다.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명미나는 통증을 참으며 다시 일어나 싸우기를 반복했지만 결국 기권패하며 아쉬운 동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87㎏ 초과급에서는 강연호(수원시청)가 쑹 자오샹(중국)을 만나 결승 진출을 노렸으나 라운드 스코어 0-2로 지면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대회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여자 67㎏에 송다빈(한국체육대학교), 남자 63㎏에 김태용(대전시청), 남자 80㎏에 서건우(한국체육대학)가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