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모녀 빌라 갭투자 전세 사기' 모친 구속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서울중앙지검 모습. 2022.6.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3일 서울중앙지검 모습. 2022.6.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수도권 일대에서 이른바 '갭투자'로 전세 보증금 사기를 친 혐의를 받는 '세모녀' 가운데 모친이 재판에 넘겨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김우)는 사기와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혐의로 김모씨(57)를 구속기소했다.

김씨는 지난 2017년부터 30대 두 딸의 명의로 서울 강서구·관악구 등 수도권 일대 빌라를 사들이는 과정에 85명의 세입자들로부터 받은 183억원 상당의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신축 빌라 분양대행업자와 공모해 우선 분양 서류를 작성해 임차인을 모집한 후 분양대금보다 많은 전세 보증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이 차액을 자신과 분양대행업자 리베이트에 사용했으며, 리베이트는 건당 최대 5100만원 등 총 11억8500여만원에 달했다.

특히 김씨는 계약 만료가 다가오는 일부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줄 수 없으니 집을 매입하라'며 이른바 '물량 떠넘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경찰은 피해자 50여명과 피해금 약110억원을 특정해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지만, 검찰이 자체 수사를 통해 피해자 30여명, 피해금 70여억원을 추가로 확인해 김씨를 구속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씨와 두 딸은 2017년 처음 임대사업자 등록 당시 보유 주택이 12채였으나 2019년엔 524채까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김씨 외 같이 송치된 두 딸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33.22하락 4.6413:50 10/07
  • 코스닥 : 699.94하락 6.0713:50 10/07
  • 원달러 : 1410.80상승 8.413:50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3:50 10/07
  • 금 : 1720.80보합 013:50 10/07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오늘부터 판매 시작한 '아이폰1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