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500여채 사들여 갭투자 전세사기 '세모녀'… 검찰, 모친 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서구와 관악구 등 수도권 일대에서 이른바 '갭투자'로 전세보증금 사기를 친 혐의를 받는 '세모녀' 가운데 모친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빌라촌./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와 관악구 등 수도권 일대에서 이른바 '갭투자'로 전세보증금 사기를 친 혐의를 받는 '세모녀' 가운데 모친이 재판에 넘겨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김우)는 사기와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혐의로 김모씨(57)를 최근 구속기소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017년부터 30대 두 딸의 명의로 서울 강서구·관악구 등 수도권 일대 빌라를 사들이는 과정에 85명의 세입자들로부터 받은 183억원 상당의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신축 빌라 분양대행업자와 공모해 우선 분양 서류를 작성해 임차인을 모집한 후 분양대금보다 많은 전세 보증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김씨는 세입자에게 받은 전세보증금 중 일부를 자신과 분양대행업자 리베이트에 사용했으며 리베이트는 건당 최대 5100만원 등 총 11억8500여만원에 달했다. 남은 대금은 건축주에게 대금으로 지급했다.

특히 김씨는 계약 만료가 다가오는 일부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줄 수 없으니 집을 매입하라'며 이른바 '물량 떠넘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힌편 경찰은 김씨 외 같이 송치된 두 딸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씨와 두 딸은 2017년 처음 임대사업자 등록 당시 보유 주택이 12채였지만 2019년엔 524채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4.36상승 1.51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