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승바로티' 이승기와 '챔피온스'…2002년의 감동 그대로(종합)

'집사부일체' 2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조수미와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2002년의 감동을 떠올리게 하는 '챔피온스'를 불렀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성악가 조수미가 출연했다.

조수미는 성악 레슨을 시작하기 전 멤버들의 목젖을 보면서 '목젖 미남'을 찾기 시작했다. 하지만 조수미처럼 목젖이 없는 사람은 없었다. 조수미는 "저만 목젖 미녀인 것으로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다음으로는 소리를 컨트롤하는 방법을 배웠다. 조수미는 양세형의 소리를 듣고 "공명이 되고 두성이 된다. 깜짝 놀랐다"며 "고음 파트도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조수미는 테너들은 소리를 코 앞으로 보내고, 이를 잘 연습할 수 있는 게 고양이 소리라고 했다. 양세형은 고양이 울음소리를 실감 나게 따라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고음을 책임질 파바로티를 뽑기 위해 오디션을 했다. 최고음을 내는 사람을 선발하기로 했다. 조수미는 매의 눈으로 양세형을 바라봤다. 다음으로 은지원 차례가 됐다. 은지원이 몇 소절 부르자마자 조수미는 양세형에게 "탈락"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은지원은 파바로티의 음역대에서도 조수미가 만족하는 소리를 냈다. 은지원은 "사부님 앞이라서 되는 것 같다"며 스스로도 놀랐다. 김동현은 정확한 음을 잡지 못해 이승기의 도움을 받았다. 그래도 음을 잡으면 높이 올리는 것은 잘했다.

원래 음역대가 낮은 강승윤은 긴장했다. 하지만 테너 존도 잘 소화했다. 김동현은 "배에 힘 좀 주고 하라"며 강승윤에게 조언했다. 강승윤은 가성을 사용해서 4옥타브를 돌파했다. 조수미는 "팔세토를 하는 게 쉽지 않다. 또 음이 엄청나게 올라갔다"며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 차례였다. 조수미는 가성을 쓰지 않고 올려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승기가 강승윤보다 높은음에서 진성을 냈을 때 조수미는 바로 이승기를 파바로티로 정했다. 그러자 다른 멤버들이 항의했다. 이승기는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더 높은 음도 보여줬다.

'챔피언스'를 부르기 시작했다. 강승윤과 양세형, 은지원과 김동현이 각각 화음을 담당했다. 조수미의 초스피드 화음 강의에 다들 당황했지만 일단 노래를 시작했다. 조수미는 피아노 반주를 치면서 노래까지 불렀다. 이승기는 조수미와 함께 노래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감격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