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서 실종 초등생 아버지, 지난해 폐업… 경제적 어려움 전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종 경보가 발령된 조유나양(10)./사진=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광주 한 초등학생 일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선지 5일이 지났지만 행방을 추정할만한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6일 "완도에서 연락이 끊긴 조유나양(10)과 부모 조모(36)·이모씨(35) 등의 행적을 찾고 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양 일가족의 행적을 파악하기 위해 드론 2기와 기동대 40명을 투입해 완도 고금면과 신지면 송곡리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완도 해양경찰은 해안가를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광주 남부경찰는 현지에서 탐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조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한달간 제주도에서 농촌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교외체험학습은 등교하지 않아도 학교장이 허락하면 가족 여행 등 출석을 인정해주는 제도다.

이후 지난 16일 조양이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이 가족에게 연락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조양 등 일가족 3명이 연락두절됐다는 아동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전남도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은색 아우디 A6 차량(03오8447)을 이용해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전남 강진 마량에서 고금대교를 통해 완도에 도착했다.

CCTV 확인 결과 조씨의 차량은 완도로 들어가는 모습은 확인됐으나 육지로 나오는 모습은 찾지 못했다. 차량 사고나 추락 등 신고도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완도 일대의 항구에서 배를 탄 기록 등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오전 4시쯤 완도 신지면 송곡항 일원에서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 신호)이 확인됐지만 이후 통화나 인터넷 사용 기록이 없다.

조양 가족은 29일부터 사흘간 완도 신지면 명사십리해수욕장 근처에 있는 펜션에 머물렀다. 펜션은 인터넷으로 예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양의 아버지는 컴퓨터 판매업을 했지만 지난해 말 폐업했고 이후 별다른 경제활동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의 부모는 무직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권 안팎에선 한 달 가까이 휴대전화 등 사용 기록이 끊긴 점을 감안해 단순 실종이 아닌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조심스레 보고 있다.

경찰은 조양의 실명과 사진,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차종과 번호를 공개하며 제보를 받고 있다. 조유나 양은 긴 머리에 키 145cm, 몸무게 40kg 정도의 통통한 체형이다. 목격이나 다른 행적을 아는 이는 경찰 민원 콜센터인 국번없이 182로 신고하면 된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4%
  • 56%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5:32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5:32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3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32 10/07
  • 금 : 1720.80보합 015:32 10/07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IMF 내 韓 외환보유고 적다는 인원 없어"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IMF 내 韓 외환보유고 적다는 인원 없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