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희 "계단 수상소감 후 지인들에게 계단 올라갈 때마다 놀림"

'미운 우리 새끼' 2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서영희가 계단 수상소감 후 지인들로부터 받은 놀림에 대해 얘기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서영희가 출연해 과거 시상식에서 했던 계단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서영희를 소개하면서 서장훈은 "칸 영화제에도 초청됐는데, 가장 벅차고 뿌듯했던 순간은 언제였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서영희는 "인정받고 싶었던 대한민국 시상식에서 내 이름 석자가 불러졌을 때다"라고 얘기했다.

영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서영희. 시상식에서 그가 했던 계단 수상소감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영희는 당시 시상식에서 "다른 사람들은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가는 게 쉽게도 가는 것 같은데 왜 나는 이렇게 힘들까 생각했다"라며 "앞으로 어떻게 하면 연기를 더 잘할 수 있을까만 생각하고 연기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이를 언급하면서 서영희는 "계단 수상소감 때문에 계단 올라갈 때마다 지인들에게 놀림을 받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