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어머니는 나를 딸이 아닌 아티스트로 대했다" [RE:TV]

'집사부일체' 2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조수미가 자신을 세계적인 성악가로 키워낸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성악가 조수미가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조수미는 전설의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과 각별한 사이다. 조수미는 "카라얀은 지휘계의 황제다. 사람들이 신이라고 불렀다. 그분에게 발탁이 돼야 세계적인 성악가가 될 수 있었다"며 "어릴 때 제 방에 카라얀의 포스터가 있었다. 늘 동경하면서 매일 사진에 인사를 하면서 꿈을 키웠다. 그런데 운명적으로 카라얀으로부터 오디션을 보고 싶다는 연락이 왔다. 이탈리아 유학을 시작한 지 2~3년 만이었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거장의 칭찬을 받고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이런 내 모습을 부모님이 봤다면 얼마나 자랑스럽게 생각하셨을까, 이 순간을 엄마가 봐야 하는데" 하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조수미는 어머니에게 투정도 많이 부리고 못되게 굴기도 했다고 한다. 조수미는 "나는 엄마 같은 엄마는 되지 않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조수미는 네 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웠는데, 조수미의 어머니는 조수미가 피아노 연습을 8시간 하기 전에는 방문을 열어주지 않을 정도로 엄격하게 교육했다고 한다. 조수미 어머니의 꿈이 성악가였는데 이 꿈을 조수미가 대신 이뤄주길 바랐다고. 이 때문에 조수미의 어머니는 십 년 동안 옷 한 벌을 해 입은 적이 없다고 한다. 조수미는 "엄마가 매일 똑같은 옷만 입고 있어서 학교에 오는 게 싫었다. 자존심이 강해서 엄마에게 오지 말라고 한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조수미의 어머니는 조수미에게 '넌 결혼하면 안 된다'라고 했다고 한다. 조수미는 "한 남자에게 종속되지 않는, 많은 사람이 사랑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라는 뜻으로 해석했다. 어머니는 저를 대할 때 딸이 아니라 한 명의 아티스트로 대했다"며 "유학을 가서 어머니의 편지를 받기 시작하면서 이분의 마음, 나에 대한 기대를 알게 됐고 어머니를 용서하고 사랑하고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어느 나라에 있든 한국 시간에 맞춰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 노래를 불러드렸다고 한다. 조수미의 어머니는 치매에 걸려 조수미도 기억하지 못할 정도였다. 조수미는 어머니를 위해 '나의 어머니'라는 콘서트를 열고, 앨범도 발매했다. 조수미는 "그것도 운명인 것 같다. 왜 그때 '어머니'에 대한 콘서트를 열었을까. 그런 다음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그렇게 해서라도 어머니를 위해 뭔가를 드렸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아버지의 장례식에도 가지 못했다. 조수미가 해외에서 공연 중일 때 돌아가셨는데, 어머니가 오지 말라고 했기 때문이다. 조수미는 관객에게 아버지의 부고를 알리고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를 불렀다. 조수미는 "어머니는 제가 관객들과 한 약속을 지키길 원하셨던 것이다. 어머니는 정말 특별한 분인 것 같다. 어머니는 저한테 '너는 대한민국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아티스트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2.66상승 9.5613:42 08/09
  • 코스닥 : 832.28상승 1.4213:42 08/09
  • 원달러 : 1305.10하락 1.313:42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42 08/09
  • 금 : 1805.20상승 1413:42 08/09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집중호우 관련 노란색 민방위 옷 입은 野 박홍근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