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죽고 싶었다"… 방실이, 16년째 뇌경색 투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방실이가 지난 26일 TV조선 '마이웨이'에 출연해 16년째 뇌경색 투병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사진은 마이웨이에 출연한 가수 방실이씨의 모습.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가수 방실이가 방송에서 뇌경색 투병 중인 소식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방실이가 16년째 뇌경색 투병 중인 근황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는 함께 출연한 방실이의 동생 방화섭이 병원 근처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누나를 보살피는 모습이 담겼다.

1980년대 여성 트리오 '서울 시스터즈'로 데뷔해 '서울 탱고'등 연일 히트곡을 낸 방실이씨는 스타로 도약했다. 돌연 '뇌경색'으로 쓰러지면서 16년이 지난 현재까지 긴 투병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방실이는 뇌경색 전 활발히 활동하던 시절의 사진을 보며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1년 지나면 다시 저렇게 될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너무 길고 힘들더라. 힘든데 주변에 말도 못 했다. 실망시키면 안 되겠다 싶어서 정신 차렸다. 움직일 때마다 칼로 찌르듯 아팠는데 지나가니까 그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바빠도 아픈 데가 없었다. 어떤 징조도 없었다. 쓰러지면서도 '말도 안 된다. 내가 왜 이러고 있나' 싶었다. 인정을 못했다. 근데 힘드니까 포기가 되더라. 4년, 5년, 6년 되니까 다른 거 없다. 너무 아프니까 이대로 죽고 싶었다. 어떻게 내가 16년째 이러고 있나 싶다"고 토로했다.

방실이는 동생 방화섭에게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그는 "얘네 부부가 힘들었다. (동생 아내가) 조그맣지 않나. 그래도 나를 들고 간병했다. 동생이 없으면 안 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직접 지은 건물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방화섭은 "건물을 지으면서도 누나가 오게 되면 휠체어가 올라올 수 있게끔 지었다"며 "가족에 아픈 사람이 있으니까 그걸 알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마음이 아프다. 이렇게 촬영하면 또 아무래도 옛날 생각이 나서 한동안 촬영을 안 했다. 여기저기서 연락 오는 게 싫더라. 방송에 아픈 모습만 나가는 게 너무 싫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방화섭 아내 김정희도 "처음에 형님이 쓰러지고 남편이 엄청 마음고생 많이 했다. 남편 머리숱이 다 빠지고. 자기도 모르게 약을 먹게 되는 병이 생기더라. 혈압이 있고 당뇨가 생기고. 당시 6개월 넘게 집 밖을 나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