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투자하려고 17억 빼돌려" 농협, 이달에만 직원 횡령 두번째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역농협 직원이 지난 15일에 이어 24일에도 수십억원의 은행 공금을 횡령한 정황이 드러났다./사진=농협중앙회
지역농협 직원이 지난 15일에 이어 24일에도 수십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이 드러났다. 이달에만 농협에서 직원 횡령 사실이 두번째 로 적발된 것이다.

27일 농협중앙회 등에 따르면 경기 파주시에 있는 한 지역농협은 지난 24일 경찰에 17억4000만원을 횡령한 직원 A씨를 수사하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지역농협에서 재고관리를 하는 업무를 맡았다. 그는 구매해야 할 재고를 실제보다 수십배가량 부풀려 회사에 금액을 청구함으로써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회계장부가 일치하지 않은 사실을 인지한 농협은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A씨가 5년 전부터 본인 계좌 등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회삿돈을 외제차 구입과 코인 투자에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정확한 피해규모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