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엄마 향한 그리움… "사랑인 줄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최준희 인스타그램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최준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런 말 없이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글에는 "엄마 나는 그걸 몰랐다. 그 계절에 나는 나물 무쳐서 꼭 먹어야 한다고 김에 싸서 입에 넣어주는 거. 다녀올게 하는데 제철과일 통에 칸칸히 채워 남들 주지말고 너만 먹어 하던 거 그거 다 사랑인 줄 몰랐다. 그 계절에 나는 걸로 나를 채워주는 거 나 이제 혼자 살아 보니 얼추 알겠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최준희는 엄마의 사랑을 나중에서야 깨달았다는 내용의 글에 공감하며 누리꾼들의 먹먹함을 자아냈다.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