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올해 말부터 광고보면 구독료 낮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가 저렴한 광고 요금제를 도입한다. /사진=로이터
넷플릭스가 저렴한 광고 요금제를 도입한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칸 국제광고제에서 저렴한 광고 요금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란도스 공동 CEO는 "그 동안 광고를 보는 대신 더 낮은 가격을 원하는 고객층을 배제해왔다"면서 "앞으로 이들을 위해 광고 요금제를 추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지난달 외부 비공개를 전제로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광고가 포함된 요금제 도입을 연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리드 헤이스팅스 CEO 역시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직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광고 요금제 도입을 시사한 바 있다. 그는 향후 1~2년 이내 광고 포함 서비스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당초 콘텐츠 품질 차별화를 이유로 광고 서비스를 출시하지 않았다. 업계 경쟁 심화, 구독자 감소 등으로 이같은 변화를 추진했다. 올해 1분기 전 세계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는 지난해 4분기보다 20만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