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핑 리사가 전세기 대여"… '뷔 열애설' 제니는 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같은 전세기를 이용해 프랑스 파리를 방문하자 "개인 여객기를 리사가 전세 냈다"는 루머가 퍼졌다. 사진은 전세기 앞에서 인증샷을 찍은 뷔(왼쪽)와 리사. /사진=뷔·리사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같은 전세기를 이용해 프랑스 파리를 방문하자 "개인 여객기를 리사가 전세 냈다"는 루머가 퍼졌다.

뷔와 리사는 지난 24일 배우 박보검과 함께 파리행 전세기에 올랐다. 셋은 명품사 '셀린느'의 2023 S/S시즌 남성복 컬렉션 게스트로 초대돼 파리를 찾았다.

셋이 이용한 전세기는 당초 리사가 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매체 '클라우트 뉴스'는 전세기 엔지니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를 인용해 "리사가 전세기 대여비를 모두 지불했다"고 밝혔기 때문.

그러나 리사가 전세기를 빌렸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뷔와 리사, 박보검이 이용한 전세기는 셀린느 측에서 제공한 것으로 리사와 무관했다. 이에 "리사가 전세낸 것"이란 내용을 담은 기사는 현재 삭제됐다.

해당 루머가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리사의 동료이자 뷔와 열애설이 불거진 제니가 소환되기도 했다. 제니가 둘을 소개시켜줘 프랑스까지 함께 이동하게 됐다는 추측이었다.

뷔, 리사, 박보검은 지난 26일 파리 팔레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열린 패션쇼에 참석했다. 이날 뷔는 강렬한 레드 라이더 자켓에 가죽 진을 매치해 시크하고 도도한 매력을 과시했다. 리사는 백리스 블랙 스팽글 탑에 블랙 쇼츠를 매치한 힙한 프렌치룩으로 매혹적인 자태를 뽐냈으며 박보검은 네이비 테일러드 재킷으로 훈남미를 발산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