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 못 받아"… '전국투어' 앞둔 김희재, 공연 기획사와 '잡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김희재의 활동에 잡음이 발생했다. /사진=모코이엔티 제공
가수 김희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이 공연 기획사를 상대로 계약무효소송을 제기했다. 27일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은 "지난 24일 모코 ENT를 상대로 계약무효를 내용으로 한 소장을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모코 ENT는 김희재의 팬콘서트·전국투어 공연 기획사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스카이이앤엠에 따르면, 모코 ENT는 서울 공연 2회(7월9·10일), 부산 공연 2회(7월23·24일), 광주 공연 2회(7월30·31일), 창원 공연 2회(8월6·7일)까지 총 8회 공연 중 5회 공연에 대한 출연료를 가수에게 지급해야 하는 계약상 의무에도 납기일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지난 13일 내용증명을 통해 모코 ENT에 지급이행을 요청했으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스카이이앤엠은 "첫 정규앨범 발표 시점과 맞물려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팬 분들께 송구하다"면서도 "가수 김희재의 정당한 권리를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희재는 오는 7월 9, 10일 2일 동안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김희재 2nd CONCERT "Alchemist KIM HEE JAE" - 서울'을 시작으로 23일과 24일 부산, 30일~31일 광주, 8월6일과 7일 창원 콘서트가 예정돼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