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너무 무서워"… 브라질 떨게 한 흉기난동범 정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현지시각) 브라질 매체 에스타두지미나스는
지난 24일(현지시각) 브라질 매체 에스타두지미나스는 "브라질의 한 마을에 흉기난동범이 나타나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다"고 전했다. 영상은 '흉기난동범' 원숭이 모습. /영상=트위터 캡처
브라질의 한 마을에 흉기난동범이 나타나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각) 브라질 매체 에스타두지미나스는 "(브라질 북동부) 피아우주 상업지구 주민들이 지난 22일 깜짝 놀랐다"며 "그 이유는 흉기난동범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날 에스타두지미나스에 따르면 흉기난동범의 정체는 원숭이다. 이날 트위터 등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피아우주 쇼핑센터 건물에서 흉기를 들고 앉아 있는 원숭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에스타두지미나스는 "흉기를 다듬는 원숭이 때문에 사람들이 공포를 느꼈다"고 설명했다.

피아우주 주민인 알렉산드루 게하는 에스타두지미나스에 "원숭이는 지붕위를 뛰어 다니는 등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심지어 가정집에 무단 침입해 비스킷과 옷 등을 훔쳤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람들은 창문을 열어두지 못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주민들은 시 당국에 원숭이의 '체포'를 청원했으나 당국은 "(원숭이 체포는) 브라질 환경 및 천연자원 연구소(IBAMA)의 의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같은 날 브라질 매체 글루부는 "IBAMA는 이 같은 사안을 보고받지 못했다는 입장"이라며 "주민들은 이 상황에 답답해 한다"고 전했다.

이날 글루브 등 브라질 매체들은 네티즌들이 "원숭이를 잡지 못하는 현실이 믿기 어렵다", "누가 제발 저 원숭이를 잡아라", "공포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각) 브라질 매체 에스타두지미나스는 "지난 22일 (브라질 북동부) 피아우주 상업지구에 흉기를 든 원숭이가 등장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해당 원숭이 모습. /사진=에스타두지미나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