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78억원 규모 기술료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이비엘바이오가 기술수출한 이중항체 항암제 ABL001의 글로벌 임상 2상 진입에 따라 약 78억원 규모 기술료를 수령한다./사진=에이비엘바이오
에이비엘바이오가 기술수출한 이중항체 항암제 ABL001의 글로벌 임상 2상 진입에 따라 약 78억원 규모 기술료를 수령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ABL001의 권리를 사간 콤패스 테라퓨틱스로부터 마일스톤 600만달러(약 78억원) 규모 기술료를 45일 내 수령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에이비엘바이오는 2018년 트리거 테라퓨틱스에 ABL001의 기술을 이전한 바 있다. 이후 지난 해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트리거 테라퓨틱스를 인수하면서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권리를 보유하게 됐다. 그 중 중국 내 권리는 엘피사이언스에 이전됐고 한국 내 권리는 한독이 보유했다.

당시 계약에 따라 ABL001의 임상 1상까지는 에이비엘바이오가 진행하고 2상부터는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맡기로 했다. 현재 ABL001은 임상 1b상을 완료하고 지난 3월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ABL001의 미국 2상은 이미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올해 3분기 첫 환자 투여를 진행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ABL001은 암 조직 내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하는 이중항체다. 콤패스 테라퓨틱스와 한독이 협력해 담도암 환자 대상 다국가 임상 2상을 한국과 미국에서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엘피사이언스가 진행성 결장직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2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임상 1b상이 종료되고 2상이 순항해 에이비엘바이오도 600만 달러의 자금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며 "ABL001이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판매에 따른 로열티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