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영재 "러비? 음악적 동료"… 열애설 전면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갓세븐 멤버 영재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사진=영재 인스타그램
그룹 갓세븐 멤버 영재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영재의 소속사 써브라임은 영재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음악적 동료다. 각자의 앨범에 참여했던 만큼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영재와 3세 연상 가수 러비와 약 1년동안 교제했다며 두 사람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영재와 러비는 지난달 발매된 미니 앨범 '갓세븐' 수록곡 중 '드라이브 미 투 더 문(Drive Me To The Moon)' 작사에 영재와 러비가 공동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다.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