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김창룡 사표 수리 '보류'…"추후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의를 수락할지 여부를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청장이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청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의를 수락할지 여부를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27일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김 청장의 사의를 받아들일지 여부는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추후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청장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법과 절차를 기반으로 검토해볼 것"이라면서도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사표 수리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마드리드로 출국한 윤 대통령은 다음달 1일 귀국한다.

대통령실 다른 관계자는 "단순하게 보면 김 청장이 스스로 나간다는데 (대통령실이) 막을 이유가 없어보인다"면서도 "왜 이렇게 갑작스럽게 사표를 내려고 하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표 수리까지는) 조금 두고봐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경찰 치안감 인사가 2시간 만에 정정되는 사태가 발생한 뒤 윤 대통령은 "국기 문란"이라며 경찰을 강하게 질책했다. 윤 대통령은 '김 청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임기가 한달 남았는 데 그게 중요하냐"고 답한 바 있다.

청장은 이날 사의 표명을 앞둔 지난 주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국' 신설 문제를 두고 100분 가까이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행안부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국 신설 권고안을 두고 경찰이 집단 반발하는 상황에서 김 청장의 전격 사의 표명은 윤석열 정부의 '경찰 탄압' 프레임을 강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경찰 지원부서 신설을 훼방놓고 마치 민주 투사라도 되는 양 자기 정치를 하고 있다"며 "김 청장의 정치 행위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마땅히 판단해주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에 대해 "검경을 다시 앞세워 독재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어렵사리 돌려놓은 민중의 지팡이를 검찰공화국 완성을 위한 권력의 몽둥이로 부활시키려는 의도가 분명해졌다"고 비판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76.70하락 13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