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끼 먹는 130㎏ 장군…푸틴이 다시 부른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은퇴한 비만 장군을 다시 데려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복귀한 파벨 장군(오른쪽). /사진=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공식 홈페이지 캡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은퇴한 비만 장군을 다시 데려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130㎏의 몸무게를 자랑하는 파벨 장군은 현장으로 복귀한다"며 "그는 중상을 입은 장군을 대신해 러시아 특수부대를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푸틴의 '뛰어난' 군 지휘관들은 대부분 우크라이나 전투에서 사망하거나 부상당했다"며 "푸틴은 그 누구도 복종을 거부할 수 없는 마피아 보스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어 "푸틴이 부르면 퇴역 장군도 전쟁터로 복귀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전쟁터로 다시 불려간 파벨 장군은 매일 다섯 끼를 먹고, 1리터의 보드카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은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현재까지 3만350명의 병력손실을 입었다. 그 중 고위급 장교는 약 5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68.60하락 1.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