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AI연구팀 영문논문 표절 진상조사 착수…당사자, 인정·징계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대학교 정문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대학교 정문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서울대학교가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영문논문 표절 여부를 가리기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대는 27일 "연구진실성위원회는 논문 관련 연구진실성위반행위 여부 조사를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유튜브 동영상 및 언론보도를 통해 본교 소속 연구자들이 저자로 참여한 인공지능 관련 학술대회 발표 논문에 연구 부정 의혹이 제기된 사실을 파악했다"며 "총장은 즉시 서울대학교 연구진실성위원회에 특별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논문 공저자 중 서울대학교 소속으로 표기된 모든 연구자가 포함됐다. 서울대는 "현재 제기된 연구 부정 의혹에 국한하지 않고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사위원회는 구성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조사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연구진실성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위반행위 여부를 판정한다.

윤 교수는 이미 발표된 국내·외 논문 10여편 이상을 인용 없이 짜깁기해 인공지능(AI)분야 유명학회인 CVPR(국제컴퓨터 비전과 패턴 인식 학술대회)에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학회 측은 표절 의혹이 불거지자 트위터를 통해 국제전기전자공학자협회(IEEE)에 조사를 의뢰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앞서 해당 논문은 구두 발표 세션(ORALS)으로 선정돼 학회 측으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윤 교수는 표절을 인정한다면서도 투고과정에서는 알지 못했으며 제1 저자의 단독행동이라고 해명했다. 논문 철회 및 서울대에 징계 절차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