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은메달 목에 걸고 금의환향…"더 노력해서 메달 색 바꿀 것"(종합)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 쾌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인천공항=뉴스1) 안영준 기자 =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새 역사를 쓴 황선우(강원도청)가 은메달을 목에 걸고 금의환향했다. 황선우는 "값진 결과를 얻은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더 노력해서 메달 색을 바꿀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황선우를 포함한 한국 수영 경영 대표팀 27명, 아티스틱 수영대표팀 5명 총 32명의 선수단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열린 2022 FINA 세계선수권대회 일정을 마치고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선수단 트레이닝복 차림에 자유형 200m 은메달을 목에 걸고 나타난 황선우는 많은 취재진과 팬들의 관심을 받고 얼떨떨한 표정이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의 환호에는 손을 흔드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이번 대회는 황선우를 위한 무대였다. 우선 남자 자유형 200m에서는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은메달로 한국 수영은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땄던 박태환 이후 무려 11년 만에 롱코스 세계선수권 경영 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또 황선우는 자유형 200m에서 롱코스 세계선수권 한국 선수 최고 성적까지 세웠다. 종전 기록은 박태환이 2007년 멜버른 대회에서 획득한 동메달이었다. 긴 시간 정체됐던 한국 수영 역사를 황선우가 모처럼 새로 썼다.

이 뿐만 아니다. 황선우는 남자 계영 400m 예선(3분15초68), 남자 자유형 200m 결선(1분44초47), 남자 계영 800m 예선(7분08초49) 및 결선(7분06초93), 혼성 계영 400m(3분29초35)에서 무려 5개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번 대회를 통해 황선우는 단순한 은메달 성과뿐 아니라 세계무대에서의 경쟁력과 자신감을 확보, 다가올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을 향한 희망을 밝혔다.

황선우는 입국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값진 결과를 얻어올 수 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대회를 총평한 뒤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 욕심이 없던 건 아니었지만 개인 기록을 새로 쓸 수 있어서 만족한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쿄 올림픽 때는 경험이 부족했다. 그래서 오버페이스를 했다. 이번엔 그 경험을 잊지 않고 페이스를 잘 조절했던 덕분에 은메달을 딸 수 있었다. 계속 노력한다면 메달 색을 (금색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이번 대회가 낳은 또 다른 스타는 데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였다. 포포비치는 1분43초21의 주니어세계신기록으로 황선우를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앞으로 황선우가 올림픽 등 세계 무대에서 더 높이 올라가려면 반드시 잡아야 할 라이벌이다.

황선우는 "라이벌이 아닌 것 같다. 너무 빠르다"라고 멋쩍게 웃으면서도 "그런 좋은 선수가 있어서 나도 욕심이 난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그 선수를 넘어서고 싶다. (금메달을 딴 포포치비처럼) 나도 중계 카메라 원샷을 받는 선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숨기지 않았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서 총 10번의 레이스를 펼치는 등 강행군을 펼쳤다. 앞서 호주에서 6주간 이 대회를 준비했던 기간까지 포함하면 더욱 휴식이 없었다.

황선우는 "우선 오늘은 비빔면에 삼겹살을 먹고 싶다"며 웃은 뒤 "6~7월 동안은 푹 쉬면서 휴식을 취하고 다시 준비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