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서해공무원 유족, 우상호에 "기록 열람 의결 안하면 文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유족은 27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 사건 관련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해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씨의 친형인 이래진씨는 이날 국회에서 "우 위원장에게 사건 책임을 묻기 위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대통령지정기록물 열람이 필요하니 국회에서 동의 반드시 해달라고 의견을 전달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 쓰신 편지 내용대로 진실을 밝혀져서 책임자가 책임질 수 있도록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해달라 제안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사전에 모든 정부와 관련된 내용을 숙지하시고 저를 만났는데 (우상호 위원장과 민주당은) 그런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유족 측은 면담 과정에서 우 위원장에게 "언론 플레이하지 말라"는 말을 듣고 강하게 항의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우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언론을 불러서 공개적으로 합시다'라고 해서 관련된 분들 의견 들으려고 하는 거니까 말씀하시라고 했다"며 "그러니까 (유족 측에서) '언론 안 부르냐'고 소리 지르시길래 제가 '왜 소리 지르시느냐, 언론플레이 하시려고 하느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서해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왼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비공개 면담에 앞서 취재진에게 '대통령기록물 공개' 요청안을 설명하고 있다. © News1 이재명 기자
서해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왼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비공개 면담에 앞서 취재진에게 '대통령기록물 공개' 요청안을 설명하고 있다. © News1 이재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